진상(珍象) 샤브샤브
menu
image1

sub1

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    by 옥형예
site1  http://
site2  http://
2019-03-15 16:18:42 , Tuesday


>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[서울경제]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수출물가가 넉 달 만에 반등했다.  다만 수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반도체 수출 물가는 7개월 연속 하락했다.<br><br>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‘2019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’에 따르면 2월 수출물가지수(2010년=100·원화 기준)는 82.97로 한 달 전보다 0.2% 올랐다. 이는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만에 상승한 셈이다.<br><br>유가 상승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8% 올랐다. 상승률은 2018년 5월(8.4%) 이후 가장 높다.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4.59달러로 한 달 전보다 9.3% 올랐다.<br><br>반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6.9% 하락해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림세다. 하락 기간은 2016년 2∼8월(7개월) 이후 가장 길다. 하락폭은 1월(14.9%)에 비해 축소했다.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2.4% 떨어졌다. 모니터용 액정표시장치(LCD)는 1.8%, TV용 LCD는 1.5% 하락했다. <br><br>수입물가지수는 86.56으로 전월보다 1.9% 올랐다. 상승률은 지난해 5월(2.7%) 이후 가장 높다. 원재료 수입물가는 유가 상승 영향에 5.1% 뛰었다.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0.2%, 수입물가는 2% 상승했다.<br>/박형윤기자 manis@sedaily.com<br><br><ul><li style="font-weight:bold;">[서울경제 바로가기]</li><li "font-weight:bold;">▶ 텔레그램으로 서울경제 구독하기

prev
베트남, 김정남 살해혐의 자국여성 석방불허에 "매우 유감"(종합)

돈선경
next
우리은행, '부동산 투자전략 세미나' 27일 개최

전상운
list